라디오 분명히 효용이 있다. 라디오가 필요한 사람이 있다. 택시드라이버, 미용실.

그런데 문제는 텔레비전도 이 세상에 존재하고 있다는 점이다.


텔레비전을 끄면? 라디오가 된다. 켜면? 텔레비전이 된다.

문제는 두 영역이 겹치는데 라디오만 보여줄 수 있는 그 '무언가'가 매우 미약하다는 점이다.

텔레비전이 할 수 없는 걸 할 수 있긴 하다. 아주 '특별한' 경우거나 아니면 아주 '사소한 경우'-예를 들면 등산을 하면서 시시껄렁한 뉴스를 듣는 용도-이거나


양방과 한방의 갈등의 근본원인은 MOU가 없다.

같이 좌판에 생선놓고 파는 거여. 파는 물건이 같으니 서로 싸울 수 밖에 없다.

뉴스 드라마 예능 시사 모든 걸 다 같이 판다. 그러니 싸우는거야.

점점 사람들은 라디오를 멀리하고 있고.


치과는 왜 괜찮나요? 치과는 MOU가 있다. 턱관절부터 구강까지는 절대 판매하지 않는다는 MOU.

즉 가요프로그램은 절대 틀지 않는다는 약속이 있기 때문에 싸울 일이 없는 것이다. 엠넷 같은 거라고 보면 된다.




         
         
[리플 달기 전에 잠깐!!!] 본 블로그는 bk박사님이 지인 및 팬클럽 회원들과의 사적인 교류를 위해 개설된 것으로 박사님과 지인도 아니면서 면식도 없고 팬클럽 회원도 아닌 분이 리플을 달고 싶을 때는 실명으로 충분히 본인 소개를 하셔야 삭제되지 않습니다. (특히 한의대생들!!)...(닉네임의 좋은례: 동신대본3홍길동, 종로대신학원김영희, 나쁜례: 지나가다, 저기요, 수험생, 한의대생 등등 익명으로 하는 질문에는 답변을 드리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