몸값 지키기

Essays 2003.08.03 15:14
         

  한의사, 특히 부원장은 프로야구 선수와 같아서 자기 연봉은 자기가 지켜야 한다.

작년 가을 즈음에 모모처에서 근무할 때, 처음 들어갈 때 협상을 잘해서 상당히 호조건에서 근무하게 됐다.

그런데 그 다음달 즈음해서 원장이 와서 월급이 다른 곳보다 많은 것 같아서 조금 깎으면 어떠냐는 재협상을 제안해왔다.
내가 그렇게 만만하게 보였단말인가.
(물론 갓 졸업한 학생이라면 어리버리해서 넘어가겠지만, 나같이 자존심 센 인간에게 이런 수작이 통할 것인가.)

원장이 처음에 월급을 깎으려고 하다가 내가 거부하자 토요일에도 나와서 근무하란다.
이런 걸 두고 학술용어로 조삼모사라고 한다.

나는 죽어도 일당 25 밑으로는 일 못하고 토요일 근무도 못하겠으니. 정 돈 아까우면 내가 나 대신 일할 사람 구해주고 나가겠다고 통보했다.
그리고 원장님이 보기에는 내 조건이 좋은 것 같지만, 실제로 보는 환자수에 따져보면 내 조건이 좋은 게 아니다. 나도 이런 직장에서 기분나쁘게 월급 깎이면서 일하기는 싫다.고 한마디 더 해주고.

사흘간이 신경전 끝에 드디어 결말이 났다.
월급문제는 없었던 일로. 앞으로 7개월 이상은 열심히 봐주기로하고 흐지부지돼버렸다.

그럴수 밖에 없다. 나같은 성실한 놈 구하기도 힘드니까.
의사바뀌면 서로 골치아파진다. 환자도 떨어지고..
배보다 배꼽이 더 커져버리지.
내가 좀 만만해 보여서 그냥 한번 찔러 봤나보다.

내가 공돈을 먹는 것도 아니요. 내 몸 부셔져라 일해서 버는 내 몸값인데. 내가 아니면 누가 지키나.

결론;
1. 월급쟁이 고마해라. 빨리 개원하자. 드러워서 원.
2. 내 몸값은 내가 지키자.


자기는 에쿠스 타고 다니면서 부원장 월급 50만원이라도 더 깎으려고 달려드는 인간들을 보면 참으로 씁쓸하다.
신고


         
         
[리플 달기 전에 잠깐!!!] 본 블로그는 bk박사님이 지인 및 팬클럽 회원들과의 사적인 교류를 위해 개설된 것으로 박사님과 지인도 아니면서 면식도 없고 팬클럽 회원도 아닌 분이 리플을 달고 싶을 때는 실명으로 충분히 본인 소개를 하셔야 삭제되지 않습니다. (특히 한의대생들!!)...(닉네임의 좋은례: 동신대본3홍길동, 종로대신학원김영희, 나쁜례: 지나가다, 저기요, 수험생, 한의대생 등등 익명으로 하는 질문에는 답변을 드리지 않습니다.)
  1. 잠탱이 2003.08.03 15: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도 부원장할때 원장이 월급도 안주고 (그 월급도 병원근무하는 인턴,레지 말고는 나보다 적게 받는 사람 못봤을 만큼 적은 월급. 모 한의대 출강하는 원장밑에서, 많이 가르쳐주겠다면서 ,월급은 적게 주지만 ....말했던 인상좋은 원장 환자 많이 느니까 인센티브는 처음 석달은 없다, 수습기간이다 라는 계약에는 전혀 없던 말 하면서 안주고,,, 그래서 결국 그만두었는데....나중에 환자 많이 주니까 다시 전화하는 원장 보면서 한의사 노릇 잘 해야겠구나....하는 생각이 들었지. 덕분에 얼결에 개원했으니 이런걸 새옹지마라고해야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