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가 하는 행동에는 타임리미트가 짧은 일이 있고 긴 일이 있다. 리미트의 단위는 초단위일수도 있고 몇십년 단위일수도 있다.

집에 불이나면 리미트는 분단위로 작동한다.

"어? 불이 났네. 1시간 뒤에 나가야지."라는 멍청이는 없다. 그랬다간 죽으니까.

동의보감을 펴놓고 읽기로 했는데 그 책 페이지가 1년 동안 한장도 안 넘어간 적이 있지 않은가?

리미트를 설정하지 않아서 그렇다.

"내일 읽어야지. 모레 해야겠다. 아니다. 담주부터 하자."

리미트는 무한대로 늘어난다.

이번에 만든 bk습관달력 1년이라는 단위를 한눈에 조명할 수 있게 해주고 하루라는 리미트를 촘촘하게 설정해둠으로써 매일매일 평가하고 측정할 수 있게 해두었다. 그 덕분에 그동안 리미트가 모호해서 실패했던 일들을 해낼 수 있게 만들어준다. 금연, 금주, 인스턴트 안 먹기, 운동하기, 외국어공부, 약공부

특히 주말, 공휴일, 명절 같은 이벤트를 무시한 배치와 함께 모든 하루를 동일하게 취급한다. 7일 단위로 끊어지는 현대인들의 달력을 1년단위로 늘였다.

익스트림한 삶은 좋지 않다. 예를 들면 하루에 담배 10갑씩 피우는 익스트림한 삶. 자랑거리가 아니다. 나이 70인데 위내시경 한번도 안 받았다! 그게 자랑이 아니다. 굉장히 위험한 삶을 살아온 것 뿐. 태풍이 쳐서 파고가 5미터인데 서핑하러 갔다왔온 애한테 우리가 잘했다고 칭찬해주나? 절제없는 극단적인 삶은 반드시 파국으로 끝난다. 하루에 1시간 자다가 20시간 자다가... 철없는 애송이들은 밤새도록 소주 10병 먹었어요. 라고 자랑삼아 이야기하지만 이런식으로 자기절제가 안되면 큰 일이 닥쳐온다. 어린애들에게 '적당하게 살아라. 절제의 삶을 살아라.'고 하면 인기가 없다. 나무 크는 것과 같다. 나무처럼 살아라. 매일 티는 안 나지만 나무는 자란다. 어린아이도 마찬가지다. 어제랑 오늘은 똑같아 보이지만 다르다. 그 차이를 못 느낄 뿐. 그게 무서운 차이다.

오늘 하루 건강검진, 금연, 라면안먹기, 영어공부, 운동, 달리기, 숙면, 약공부를 안 한다고 무슨 일이 일어나는 건 아니지만 10년동안 하지 않으면 결국에 무슨 일이 일어난다. 내 친구 얼빵이처럼. 차 사서 엔진오일 한번도 안 넣고 타다가 결국 엔진 교체했다. 엔진오일은 며칠 안 넣는건 아무 문제 없지만 몇년 안 넣으면 치명적인 문제가 생긴다.

이건 각도와 시간의 문제다. 각도는 너무 작고, 시간은 너무 길다. 1도 각도로 매일 1미터씩 움직이는 로켓이 있다고 치자. 오늘도 내일도 모레도 그 로켓은 지상에 붙어 있을 것이다. 매일 옆에서 지켜봐도 티가 안 날 것이다. 하지만 그 티 안나는 각도와 롱텀의 시간이 결합하면 엄청난 갭을 만들어낸다. 도저히 따라갈 수가 없다. 그게 펀더멘탈이다. 운동이든 어학이든, 임상이든. 펀더멘탈이 중요하다. 미드웨이에서 일본이 박살난 것도 아주 기본적인 거, 예를 들면 밀링절삭 같은 기본기에서 밀린거야.

바다에 물을 붓듯이 티가 안 나면 지루한 법이다. 수학이나 한약공부, 외국어공부 같은거는 하루 이틀 해서 될 일이 아니다. 최소한 몇년은 매일 매일 꾸준하게 노력을 투입해야 성과가 나온다. 그런 롱텀의 목표를 이루려면 매일 매일 짧게라도 평가를 하는 시스템이 필요하다. 우리는 티가 안 나는 성과나 피드백이 바로 오지 않는 일을 간과하는 경향이 있지만 오히려 매일 눈에 보이지 않는 작은 변화들에 주목해야(그게 통찰력이다) 큰 성취를 이룬다.

매일매일 하는데도 나아지는 티는 별로 안 나고(수학공부를 일주일 동안 새빠지게 해봐라. 성적이 오르나. 안 오른다.) 한달을 놀아도 별 티가 안 나는 것들. 수학공부, 일본어공부, 독서, 헬스 같은 거 그런 게 인생의 경쟁력에서 중요한 것들이다. 롱텀의 시간이 흐르고나면 매일 매일 해서 쌓은 놈들을 절대 따라잡을 수가 없다.

지남력. 오리엔테이션.

환자에게 가장 중요한건 병식이듯이.

"아, 내가 지금 8일째 수학책을 안 펴보고 있구나."

"아, 내가 지금 32일째 동의보감 안 읽고 있구나."

"아, 내가 지금 15일째 담배피우고 있구나."라는 지남력이 있어야 한다.

지남력은 강력한 모티베이션이 된다. 그 다음에 실행.

리미트가 짧게 끊어지면 실행하기 쉽다. 설악산을 오르기는 어렵지만, 비선대에서 금강굴 갈라지는 계단 5칸을 오르는건 쉽다.

1년 금연하기는 어렵지만, 오늘 하루 금연하기는 쉽다. 오늘 하루 해낸다면 1년이 가능하다.

 

금연하는 법? 결국은 오늘 '하루'만 참는 것이다. 그게 누적되면 담배를 끊는 것이다. 우리가 내일 담배 안 피우는 행위를 오늘 실행할 수는 없지 않은가. 결국 하루만 참고 또 하루만 참고 그걸 반복하는 것이다. 공부도 마찬가지다. 오늘 하루만 공부하자. 그래 오늘만 공부하자 그러다보면 그게 쌓여서 성취를 이루게 된다. 하루만 참아라. 하루만 포커스를 맞춰라. 어차피 너는 오늘 하루만 살 수 있지. 내일은 어떻게 될지 아무도 모른다.

 

오늘 하루의 모습이 결국 올해의 너의 모습이다. 오늘 청소 안 하는 놈은 1년을 지켜봐도 청소 안한다. 오늘 공부했어? 그럼 너는 공부하는 놈이다.

우리는 내일을 살수도 없고 5일뒤를 미리 당겨서 살 수도 없다. 우리는 오늘 하루만 살 수 있고, 남의 삶을 대신 살아줄 수도 없다. 오직 나의 삶, 그것도 오늘 하루만이 나의 영향력에 있는 시간이다. 인간이란 얼마나 나약한 존재인가. 돋보기로 햇볕을 모아서 종이를 태우듯 오늘 하루를 불태워라. 어차피 그 종이는 내일이 되면 휴지조각이 된다. 화르르 태워서 없애라.

 

롱텀의 리미트를 잘게 쪼개어 지남력을 동반한 경고와 자극을 주는 것. 그것이 바로 이번에 만든 습관달력의 목표다.

총길이 91cm

타임 리미트가 매일매일 설정되어 평가할 수 있게 돼 있다.

위쪽은 정량적인 평가, 아래쪽은 ON OFF 평가.

정량적인 평가는 내가 고3때 만들어썼던 달력도 이런 모습이었다. 하루에 몇시간 집중해서 공부하는지 매일 매일 체크하면서 수능일까지 그 그래프를 계쏙 끌어올린다. 내 경험상 하루 16시간이 맥시멈이었다. 그게 내 역량이다. (참고로 고승덕은 17시간)

수험생이라면 이 달력을 붙여놓고 매일 스스로의 한계를 시험해보기 바란다. 몇시간 동안 집중해서 공부할 수 있는지. 집중력을 10시간 이상 유지하며 공부한다는게 중요하다.

 

 

장당 800원. 구입문의(10장단위) wizzy1@hanmail.net

 



         
         
[리플 달기 전에 잠깐!!!] 본 블로그는 bk박사님이 지인 및 팬클럽 회원들과의 사적인 교류를 위해 개설된 것으로 박사님과 지인도 아니면서 면식도 없고 팬클럽 회원도 아닌 분이 리플을 달고 싶을 때는 실명으로 충분히 본인 소개를 하셔야 삭제되지 않습니다. (특히 한의대생들!!)...(닉네임의 좋은례: 동신대본3홍길동, 종로대신학원김영희, 나쁜례: 지나가다, 저기요, 수험생, 한의대생 등등 익명으로 하는 질문에는 답변을 드리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