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론가

Essays 2020. 6. 1. 15:21
         

그 분야에서 실력을 입증하지 못하고 실패한 뒤(심지어는 뛰어들 용기조차 없음)

이미 나이를 너무 먹어버려 다른 뾰족한 생계수단은 없고

결국에는 배운게 도둑질이라.

그동안 주워들은 풍월은 좀 쌓여있어서

그 바닥을 뜨지 못하고 '썰'을 풀어 비지니스를 하는 직업이 '평론'이다.

 

성공한 정치인은 정치평론을 하지 않고

성공한 작곡가, 가수는 음악평론을 하지 않고

성공한 요리사는 음식평론을 하지 않고

성공한 영화감독은 영화평론을 하지 않는다.

 

평론은 포지티브하지도 않고 크리에이티브하지도 않은 영역이다.

가뜩이나 바쁜데 네거티브에 귀기울이며 에너지를 쓸 필요는 없다.

 

 



         
         
[리플 달기 전에 잠깐!!!] 본 블로그는 bk박사님이 지인 및 팬클럽 회원들과의 사적인 교류를 위해 개설된 것으로 박사님과 지인도 아니면서 면식도 없고 팬클럽 회원도 아닌 분이 리플을 달고 싶을 때는 실명으로 충분히 본인 소개를 하셔야 삭제되지 않습니다. (특히 한의대생들!!)...(닉네임의 좋은례: 동신대본3홍길동, 종로대신학원김영희, 나쁜례: 지나가다, 저기요, 수험생, 한의대생 등등 익명으로 하는 질문에는 답변을 드리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