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선택하지 않은 것 : 인종, 국적, 키, 외모, 지능, 유전질환, 부모, 고향, 시어머니, 시누이, 성별

이런 것들로 차별받지도 말며, 짐으로 짊어지지도 마라.

 

내가 선택한 것 : 직업, 학벌, 배우자, 자식, 내가 오늘 마트에서 산 물건, 쿠팡에 주문한 물건, 내가 차린 업장

이런 것들은 평가받고 결과는 스스로 책임지고 짐으로 짊어져야한다.

 

일단 짐을 내려놓고 진짜 짊어져야하는 것만 선별해서 집중적으로 짊어져야지. 내 짐도 아닌데 짊어져봐야 언젠가는 다시 내려놔야한다.

 

단, 내가 선택하지 않은 것으로 인한 핸디캡은 빨리 인정하고 받아들여야한다.

예를 들면 부모가 맨날 싸우고 형제간에 치고박는 콩가루 집안 출신이면 내가 빨리 콩가루출신임을 인정하고 배우자를 고를때도 최대한 정상적인 출신에서 정상교육을 받고 자란 non-콩가루 출신을 만나서 빨리 어깨너머로 정상가정에서의 행태를 익히고 학습해야한다. 콩가루와 콩가루가 크로스하면 파멸일뿐이다. 영어를 못 배웠으면 영어 배운 사람에게 영어를 배워야한다. 그러자면 영어를 못 배웠다는 사실을 인정해야한다. 부끄러워하지말고. 내가 선택한 것이 아니니까.

 

 

 



         
         
[리플 달기 전에 잠깐!!!] 본 블로그는 bk박사님이 지인 및 팬클럽 회원들과의 사적인 교류를 위해 개설된 것으로 박사님과 지인도 아니면서 면식도 없고 팬클럽 회원도 아닌 분이 리플을 달고 싶을 때는 실명으로 충분히 본인 소개를 하셔야 삭제되지 않습니다. (특히 한의대생들!!)...(닉네임의 좋은례: 동신대본3홍길동, 종로대신학원김영희, 나쁜례: 지나가다, 저기요, 수험생, 한의대생 등등 익명으로 하는 질문에는 답변을 드리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