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설-사진-영화

Essays 2018.05.01 15:46
         

책으로 공부하려는 자는 천재다.


왜냐면 텍스트가 전달하지 못하는 정보는 독자의 상상력으로 채워야하기 때문이다.

천재들은 책만 봐도 된다.

그게 안되면 사진을 봐야하고

그것도 안되면 동영상을 봐야한다.

이 중에서

가장 좋은 것은 라이브로 눈 앞에서 보여주는 것이다.

(물론 눈앞에 보여줘도 못 알아먹는 아이들이 있긴 하다;;;)


영화는 독자의 상상력이 개입할 여지가 거의 없다.

소설은 무궁무진하다.

그래서 아직도 소설이라는 분야가 망하지 않았다.

한가지 분명한 것은 소설보다 영화는 더 승승장구할 것이다. 영원히.


공부라는것은 펜팔연애와 같다.

상대의 얼굴을 상상하며 편지지에 텍스트를 써서 보내며 뇌내망상에 망상을 거듭한다.

내 머리속 상대는 이론적으로 완벽하다. 자신만의 이데아를 구축한다.


그러다가 사진을 주고받는 과정에서 냉정한 현실에 코피 한번 터지고


실제로 만나보면서 현실이라는 것이 텍스트상의 이데아가 아니라는 점을 깨닫게 되고 박살난다.


원래 책으로 공부할 때 가장 행복하다.


몇번 박살나다보면 아, 나는 천재가 아니구나라는 점을 깨닫게 된다.



         
         
[리플 달기 전에 잠깐!!!] 본 블로그는 bk박사님이 지인 및 팬클럽 회원들과의 사적인 교류를 위해 개설된 것으로 박사님과 지인도 아니면서 면식도 없고 팬클럽 회원도 아닌 분이 리플을 달고 싶을 때는 실명으로 충분히 본인 소개를 하셔야 삭제되지 않습니다. (특히 한의대생들!!)...(닉네임의 좋은례: 동신대본3홍길동, 종로대신학원김영희, 나쁜례: 지나가다, 저기요, 수험생, 한의대생 등등 익명으로 하는 질문에는 답변을 드리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