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약재를 원내에 위생적으로 보관하기 위해서는 세가지를 염두에 두어야 한다.

 

1. 함수율

약재가 머금고 있는 수분의 양이다. 간단한 검사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검사기 약 300만원) 쌀의 경우 15%, 커피콩의 경우 12%를 추천한다. 한약재의 경우 아직 함수율에 대한 연구가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 bk박사님은 14% 이하를 추천한다.

물론 주변 습도가 높은 곳(예를 들면 전탕실 인근) 약재를 노출시키거나 용기에 틈이 있으면 약재가 수분을 먹는다.

그렇다면 함수율을 어떻게 낮출 것인가? 기존 재래식 한약장에는 통풍기를 설치해야 한다. 그렇지 않으면 벌레와 습도를 통제하기 어렵다.

비닐포장이나 락앤락만 믿고 있어도 안된다. 밀폐되어 있는데 통기가 되지 않으면, 환경에 따라 더 상할 수 있다. 무조건 밀폐한다고 안 상하는 것은 아니다.

 

2. 온도

보통 약재의 최적 보관온도는 5도~12도지만 한의원에서 이 정도까지 맞추기란 정말 어렵다. 습도가 더 중요하며 무조건 온도를 낮춰서 보관한다고 약재가 상하지 않는 것은 아니다. 냉장보관하는 천마에 곰팡이가 잘 쓰는 이유가 자주 꺼내서 다시 넣고 하는 과정에서 물방울이 맺힌다. 이것이 약재의 함수율을 높이고 곰팡이를 만든다.

 

3. 산소

공기와 접촉하면 약재는 거의 다 산패한다. 다만 그 속도가 느려서 보이지 않을 뿐이다. 주범은 산소다. 그래서 최적의 방법은 공기과의 접촉을 최소화하는 방법으로 포장하는 것이다. 비닐봉지를 돌돌 말아서 패킹을 하거나 용기에 약재를 꽉 채우는 방법이 그나마 최선이다.

 

결론 : 아직도 한의원에서는 19세기에 쓰던 약장을 쓰는 곳이 있다. 컨템퍼러리 한의학을 주창한 bk박사님께서는 '저온 진공보관'을 권한다.



         
         
[리플 달기 전에 잠깐!!!] 본 블로그는 bk박사님이 지인 및 팬클럽 회원들과의 사적인 교류를 위해 개설된 것으로 박사님과 지인도 아니면서 면식도 없고 팬클럽 회원도 아닌 분이 리플을 달고 싶을 때는 실명으로 충분히 본인 소개를 하셔야 삭제되지 않습니다. (특히 한의대생들!!)...(닉네임의 좋은례: 동신대본3홍길동, 종로대신학원김영희, 나쁜례: 지나가다, 저기요, 수험생, 한의대생 등등 익명으로 하는 질문에는 답변을 드리지 않습니다.)
  1. 2014.01.21 15:4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bktoon 2014.01.21 16: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환제는 무조건 냉동 진공포장하셔야죠. 그리고 요즘 시대에 냉동고 냉장고가 이렇게 발전했는데 굳이 환제로 복용시켜야할 약이 있을까요?

  2. 2014.01.21 16:1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