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8x90

김씨가 백신접종을 완료했다. 지난 1일 모더나 2차를 맞은 김씨는 당일 밤, 38.5도를 넘는 고열과 오한을 호소하여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 자다가 일어나 체온을 확인한 김씨는 좀비처럼 거실로 나가 스스로 자침하고 다시 잠들었다.

다음날 20KG 배낭을 짊어진듯한 몸살기에도 불구하고 정상 출근하여 환자를 향한 김씨의 애정을 엿보기도.

반응형


         
[리플 달기 전에 잠깐!!!] 본 블로그는 bk박사님이 지인 및 팬클럽 회원들과의 사적인 교류를 위해 개설된 것으로 박사님과 지인도 아니면서 면식도 없고 팬클럽 회원도 아닌 분이 리플을 달고 싶을 때는 실명으로 충분히 본인 소개를 하셔야 삭제되지 않습니다. (특히 한의대생들!!)...(닉네임의 좋은례: 동신대본3홍길동, 종로대신학원김영희, 나쁜례: 지나가다, 저기요, 수험생, 한의대생 등등 익명으로 하는 질문에는 답변을 드리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