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정이란 무엇인가

Essays 2022. 8. 24. 10:23

728x90

비오는 날.

비를 맞고 기분이 좋아서 웃으면서 뛰어다니면 우리는 그 사람을 '미친년'이라고 부른다.

날씨가 흐리면 기분이 쳐지고 우울하고 외로워지고, 쨍쨍하면 기분이 좋아지고, 슬픈 노래를 들으면 울적해지고...배고프면 짜증이 나고 마사지받고 온탕에 들어가 있으면 기분이 좋아진다.

이런건 '미친년' 아닌가? 꼭 비가 올때 웃으면서 뛰어다녀야 미친년인가? 넓은 의미에서 우리 모두 미친년처럼 행동하고 있지 않은가?

감정은 나그네다. 손님이지 주인이 아니다. 감정이 주인행세를 하면 끝이 좋지 않다. 격분을 못 이겨... 어쩌고 저쩌고... 극심한 우울증에 극단적 어쩌고 저쩌고...

감정이 몸을 장악하게 내버려두면 감정은 통제받지 않는 행동을 내 몸에 저지른다. 그리고 떠난다. 마치 태풍처럼 언제 그랬냐는듯이 몸에서 빠져나간다. 손님은 떠나고 그 결과는 남겨진 주인의 몫이다. 격정적 화가 몸을 장악하게 놔두면 칼로 사람을 찔러죽이게 되고 그 감정은 곧 연기처럼 빠져나간다. 그리고 남겨진 몸뚱이는 감빵에 들어가 그 댓가를 치러야한다.

갑자기 어떤 이벤트로(대부분 나의 예상을 무너뜨리는, 받아들이기 힘든 이벤트들) 인해 감정이 찾아올 때가 있다. 대부분은 나의 착각으로 인해 감정이 생겨난다.

"어, 왔니? 그래 왔구나."

"조용히 얌전하게 있다가 빠져나가라."

"난 너에게 내 몸의 통제권을 내 줄 생각이 없어. 네가 조금 있다 빠져나간다는 걸 알거든."

태풍이 오면 집안에 가만히 있듯이, 감정이 마구 흔들어대면 그냥 가만히 있으면 된다.

정신과나 심리상담에서는 감정을 인정해주고 서포트해주지만, 어리석은 자들이다. 감정에게는 테이블을 내줄 게 아니라 외면하고 있다가 취미활동을 하면서 분리수거 쓰레기봉지에 쳐넣어버려야한다. 동의보감에는 칠정파트가 없다. 왜 없을까? 그런 녀석은 파트너로 인정해주지 않는다. 네가 앉을 자리는 없어. 넌 허깨비거든!

이런 허깨비를 어떻게 처리해야하나?

모든 사람들은 정도의 차이는 있지만 착각 속에 살아간다. 착각에서 벗어나야하고 항상 <나의 생각>을 <현실>에 가깝게 보정하려는 노력을 해야한다. 조감시를 가질 줄 알아야한다. 마치 드론처럼 이벤트에서 멀어져서 전체적으로 조망할 줄 알아야한다.

그래야 신동엽 친구처럼 고부갈등을 신동엽에게 상담하는 참사가 벌어지지 않는다.

모든 이벤트에는 그럴만한 이유가 있고, 현실오판으로 인한 착각, 예상치못한 이벤트의 급습에 우리 몸에는 감정이라는 태풍이 스물스물 활동을 시작한다. 태풍은 언젠가는 빠져나가기 마련이고 그때까지 몸뚱이의 소유권을 놓치면 안된다.

어린이들은 감정에 휘둘리지 않는다. 비온다고 우울해하는 어린이를 본적이 있나? 그런거 없다. 뒤끝도 없다. 어린이들도 감정이 생기지만 감정의 찌꺼기가 몸에 머물지 않는다. 그게 건강한 상태다. 뒤끝없는 삶. 날씨,노래 등에 영향받지 않는 몸.

우리는 순수한 상태, 건강한 상태에서 점점 더 미친년의 상태로 노화한다.

우리는 미친년인가? 아닌가? 어느 정도의 미친년인가?

 

반응형


         
[리플 달기 전에 잠깐!!!] 본 블로그는 bk박사님이 지인 및 팬클럽 회원들과의 사적인 교류를 위해 개설된 것으로 박사님과 지인도 아니면서 면식도 없고 팬클럽 회원도 아닌 분이 리플을 달고 싶을 때는 실명으로 충분히 본인 소개를 하셔야 삭제되지 않습니다. (특히 한의대생들!!)...(닉네임의 좋은례: 동신대본3홍길동, 종로대신학원김영희, 나쁜례: 지나가다, 저기요, 수험생, 한의대생 등등 익명으로 하는 질문에는 답변을 드리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