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13일 김씨가 초등학교 2학년 담임선생님을 진료실에서 만나 화제다.

35년전 울릉도에서 담임을 맡으셨던 선생님은 육지에서 교직생활을 계속하시다가 울릉도에서 교장으로 퇴임하시고 김씨 한의원 주변에 거주하시다가 우연히 지인의 소개로 방문한 것.

진료를 마친 후 기자와의 통화에서 김씨는 "선생님 옛 얼굴이 어렴풋이 남아 있어 반가웠다. 선생님도 나이를 많이 드시고 나도 나이를 많이 먹었구나싶다. 시간이 되면 조만간 울릉도에 한번 가보고 싶다."는 소감을 밝혔다.<사회부>



         
         
[리플 달기 전에 잠깐!!!] 본 블로그는 bk박사님이 지인 및 팬클럽 회원들과의 사적인 교류를 위해 개설된 것으로 박사님과 지인도 아니면서 면식도 없고 팬클럽 회원도 아닌 분이 리플을 달고 싶을 때는 실명으로 충분히 본인 소개를 하셔야 삭제되지 않습니다. (특히 한의대생들!!)...(닉네임의 좋은례: 동신대본3홍길동, 종로대신학원김영희, 나쁜례: 지나가다, 저기요, 수험생, 한의대생 등등 익명으로 하는 질문에는 답변을 드리지 않습니다.)